글쓰기

나에겐 너무 어려운 일. 하지만 너무나 잘하고 싶은 일.


 

지금 생각해보니, 그래서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 중 하나가 글을 잘 쓰고 싶어서.

이었지만 정확히 말하면 '나의 생각을 글로 표현'하고 싶었던 것이다. 

나는 내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잘 모르겠다. 의견이나 감상을 물어도 답을 제대로 못한다. 



나름 방법을 찾아본 후 잘 쓸 수 있는 방법으로,

- 글 많이 읽기

책이든 블로그든 글을 최대한 많이 읽어봐야 어떻게 쓰는지 느낌이라도 알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글쓰기의 기초도 없고 엄두도 안나니까.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라 하지 않았는가!


- 대화 많이하기

내가 쓰고싶은 주제로 누구든 붙잡고, 아니 허공에 대고 말해본다. 생각만해서는 안된다.

입으로 내뱉는 과정을 통해서야 진짜 내 생각을 알 수 있다.

말이 꼬이고 제대로 설명을 못할수록 나의 생각은 정리가 안된 것이라고 한다.

대화를 많이할 수록 생각 정리가 잘 되며, 생각 정리가 안된 상태에선 글을 쓸 수 없다.


- 생각 쏟아내기

처음부터 완벽한 문장을 만들어낼 순 없다.

일단 문맥이나 그런거 전혀 신경쓰지 않고 일단 생각나는대로 쏟아내서 적는다.

그리고 다시 읽어보고 수정해나가며 하나의 문장으로 만들어낸다.



이 방법들을 보자마자 난 알게됐지. 내가 왜 글을 못 쓰는지.

세가지 방법중에 평소에 많이하는게 하나도 없다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일단 글을 많이 읽고 대화를 많이하는 사람이 되려고 한다!

또한, 평소의 일상을 남기려고 한다. 일단 사진이라도 붙여넣고 나중에 글을 추가해도 되니까!


'즐기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을글로#어려워  (0) 2018.04.09

티스토리 툴바